디아스포라 단편

애벌레 영화 상세정보

디아스포라 단편

애벌레

Les Chenilles

프랑스, 레바논202230'극영화G

프로그램 노트

프랑스 식당에서 일하는 아스마와 사라. 영화는 레반트 지역에서 프랑스로 이주해 온 두 젊은 여성을 다룬다. 영화는 프랑스가 건설한 레바논 실크 공장과 21세기 현재 프랑스 식당, 두 차원의 시공간을 교차하면서 여성의 신체와 노동을 여성의 목소리로 이야기한다. 누에를 여성의 가슴 골로 키워내게 했던 일본의 군주시대에서부터 값싼 노동을 찾아 레바논에 프랑스 실크 공장을 세운 후 자국 농경문화를 초토화하고 여성 노동을 착취한 후 급기야 더 값싼 노동을 찾아 떠난 일련의 ‘세계화’ 흐름은 레바논 이주 여성 노동자의 과거와 현재이다. 영화는 공장의 이주와 노동의 이주의 교차 속에 여성의 자리를, 두 여성의 신체와 퍼포먼스로 짧고도 강렬하게 시각화한다. 특히, 아스마의 분노 댄스 퍼포먼스가 점차 아스마와 사라가 서로에게 기대어 연대하는 박물관 퍼포먼스로 나아갈 때 의미를 넘어선 뭉클함을 마주하게 된다. 시적이면서도 풍성한 결을 가진 영화다. (이승민)

 

🔸 2023년 베를린국제영화제 단편 부문 황금곰상 수상

감독 정보

미셸 케세르와니, 노엘 케세르와니
Michelle KESERWANY, Noel KESERWANY

 

Schedule

Sat

20

13:00

애관극장 1관

Mon

22

15:00

애관극장 3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