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FF 2014

2회 영화제(2014)

다문화, 다국적 노래단 “몽땅”의 공연

7월 27일(일) 다문화, 다국적 노래단 “몽땅”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나는 노래하고 싶어> 상영이 종료 된 후, 다문화ㆍ다국적 노래단 몽땅의 공연이 이어집니다.

  • 일시 : 2014. 7. 27.(일) 오후 4시 30분 영화 상영 종료 후
  • 장소 : 문화의 집 아트플러그 소극장

몽땅은 8개 나라(한국, 몽골, 미국, 인도네시아, 중국, 티벳, 필리핀, 미얀마)의 다문화 구성원들로 이뤄진 문화예술단체입니다. 다양한 문화 활동을 통해 다문화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변화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노래를 중심으로 새로운 문화를 수용하는 능력, 다양성을 존중하는 힘, 서로 다른 가치관과 사고방식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문화예술 분야의 서비스를 생산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입니다.

영화가 책을 만났을 때

6월 28일(토)부터 7월 19(토)까지 매주 토요일 인천연수도서관에서 진행하였던 사전 특별 프로그램 ‘영화가 책을 만났을 때’ 제2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기간 동안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한 영화와 책의 특별한 만남을 또 한 번 이어갑니다. 한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여러 이주민들에 대한 토크를 나누게 될 이번 만남은 영화 <레옹+나는 노래하고 싶어> 상영이 종료 된 후에 진행됩니다.

  • 일시 : 2014. 7. 27.(일) 오후 6시 30분
  • 장소 : 문화의 집 아트플러그 소극장
  • 강의주제 : 한국 사회에서 이주민과 선주민의 공존에 대하여
  • 함께 읽을 책 : <우리 모두 조금 낯선 사람들>(이주여성인권포럼, 오월의봄 펴냄)
    • 자문화 중심주의에서 벗어나 다문화를 수용하는 것이 사회발전의 중요한 관건이다. 이주민의 다양한 문화는 한국사회를 더욱 풍요롭고 활기차게 만들어 준다. 다문화사회가 지향하는 공존의 가치와 의미를 일깨워주는 책이다.
    • 강사소개 : 곽명동 (독서에세이 「구체적인 인간에게 구체적인 행복을」 저자)
      1972년 부산 출생. 2000년 경향닷컴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으며, 현재는 영화와 공연 칼럼을 쓰고 있다. 중앙일보 정강현 기자와 인문, 영화, 시가 어우러진 팟캐스트 《소소한 책수다》를 진행 중이다. 삶의 모토는 ‘구체적인 인간에게 구체적인 행복을’ 이다. 그렇게 살기 위해서 책을 읽는다.

전시

<피부색깔=꿀색>&융(전정식)

<피부색깔=꿀색>의 원화 스케치, 캐릭터 디자인, 콘티북 등과 세계 각국 개봉 포스터, 동명의 원작 만화의 원화 스케치 및 감독의 어린 시절 가족사진과 입양 당시의 자료 등, 융 감독이 제공한 귀중한 자료들을 관객 여러분 앞에 선보입니다. 한 편의 애니메이션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엿볼 수 있는 기회이자, 해외 입양 어린이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이 전시는 부천국제학생애니메이션페스티벌의 후원으로 진행됩니다.

  • 기간 : 2014. 7. 26.(토) ~ 2014. 7. 27.(일)
  • 장소 : 문화의 집 아트플러그 소극장
  • 후원 : 부천국제학생애니메이션페스티벌

전시

니세프와 함께하는 ‘아우인형 입양 프로젝트’ (체험) + ‘ 내 동생을 소개합니다’

제2회 디아스포라 영화제는 유니세프와 함께 아우인형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 ‘아우인형 입양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어린이들이 직접 자신의 ‘아우’를 만들어 입양하고 가족이 된 아우를 소개하는 전시 프로그램 ‘내 동생을 소개합니다’를 통해 고통 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에 대해 알아보고 나눔의 전정한 의미를 이해하고 실천하고자 합니다.

  • 일시 : 2014. 7. 26.(토) 오후 2시 ~ 4시
  • 장소 : 문화의 집 아트플러그 어린이 미술관